/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강진에 이어 여진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9월 12일 인근 경주에서 규모 5.8 지진이 일어난 지 1년 2개월 만에 발생한 강진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났다.

포항에서는 이후에도 수차례 여진이 이어졌다.

지진이 발생하자 대다수 포항시민은 건물 밖으로 나와 대피했다.

북구 양학동, 두호동 등 일부 포항 아파트에서는 엘리베이터가 멈춰 주민이 걸어서 집 밖으로 나오기도 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지진으로 건물 곳곳이 부서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북구 흥해읍에 있는 한동대는 건물 외벽이 떨어져 나갔고 북구 두호동에 있는 한 아파트 관리소는 벽체가 떨어졌다.

이 밖에도 집 안에 있던 액자가 떨어지거나 책이 쏟아지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지진에도 경주 월성원전을 비롯해 국내 원전은 이상이 없어 정상 가동하고 있다.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도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와 소방당국은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