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일대에서 발생한 5.5 규모의 지진은 경기 남부지역에서도 감지됐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지진 발생 직후부터 수원, 용인 등 경기 남부 지역 곳곳에서 "흔들림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폭주하고 있다.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건물 안에서 일부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정도다.

신고·문의 외에 별다른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