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지방세 상습 고액 체압자 3082명의 명단을 경기도 홈페이지와 경기도보, 위택스(지방세 납부 사이트) 등에 공개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명단이 공개된 체납자는 1년이 지나도록 1000만원 이상의 세금을 내지 않은 상습 고액 체납자들이다.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들은 개인 2452, 법인 630개로 체납액은 개인 1048억원, 법인 642억원 등 총 1690억원의 세금을 체납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는 명단공개에 앞서 지난
3월 명단공개 사전안내문을 발송하고 6개월 간 소명기간을 줬다. 하지만 이들은 계속해서 세금을 내지 않은 체납자를 대상으로 명단을 공개하게 됐다. 소명기간 동안 970명이 172억원의 세금을 납부했다.


체납액이 가장 많은 체납자는 A법인으로 신탁재산에 대한 재산세 등 110억원을 체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은 체납자 B씨로 지방소득세 추징분 17억원을 체납했다.

전영섭 도 세원관리과장은
지방세 고액체납자에 대해서는 명단공개는 물론 출국금지, 신용정보제공 등 행정제재와 재산 압류, 강제공매, 가택수색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특히 고의적 재산은닉, 지방세 포탈행위자는 조사·고발 등의 강력 조치를 취해 성실 납세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고액체납자 명단은 경기도 홈페이지
(www.gg.go.kr) 에서 볼 수 있으며 공개내용은 체납자 성명, 상호(법인명, 대표자), 나이, 주소, 체납세목, 체납액 등이다. 수원=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글방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참여기간 : 2017.11.23~2017.12.06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넘어 탈북하다 북한군 추격조 총에 맞아 아주대 병원에서 수술 받은 귀순병사의 몸에서 기생충이 발견됐다는 이국종 교수의 브리핑 내용이 인격테러라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 귀순병사라도 의료기록 비공개 원칙에 따라 환자권리를 보호받아야 한다
    454명 9%
  • 생사 여부에 국민관심이 컸기 때문에 수술경과를 공개할 수 있다고 본다
    4358명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