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한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계획 설명
소상공인 애로사항 청취…김영주 고용장관, 최수규 중기부 차관 동행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15일 밝혔다.
상권 활성화 노력이 비교적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 경기 용인시 보정동 카페거리를 이날 방문한 김 부총리는 관계기관, 상인회, 소상공인연합회, 아르바이트생 등과 함께한 오찬 간담회에서 이런 구상을 소개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과 함께 현장을 방문한 김 부총리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가 이달 9일 발표한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계획(안)'을 설명하고 이와 관련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 부총리 등은 국회 예산이 확정되기 전이지만 소상공인들이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계획을 먼저 발표한 점이나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도록 사회보험 미가입자의 신규 가입 부담을 대폭 줄인 점 등을 설명했다.

정부는 소상공인이 느끼는 애로사항이나 정부 지원에 관한 의견 등을 토대로 일자리 안정 자금 구상이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계획을 보완해나갈 계획이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자리 안정자금이 꼭 필요한 이들에게 빠짐없이 지원되도록 관계 부처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규 중기부 차관은 일자리 안정자금이 소상공인이나 영세 중소기업에 지원될 수 있도록 지역별 종합설명회 개최하는 등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