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사는 김모(45)씨는 최근 중학교 3학년인 딸에게 50만원짜리 롱패딩 점퍼를 사줬다.

중학생에게 이처럼 비싼 옷을 사줘야 하는지 고민했지만, 유행에 뒤처지기 싫다는 말에 어쩔 수 없이 지갑을 열어야 했다.

롱패딩 점퍼가 이번 겨울 중·고등학생 사이에 유행하면서 김씨처럼 부담을 느끼는 학부모가 적지 않다.

중·고등학교 주변에서는 무릎까지 내려오는 점퍼를 입은 청소년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거리에서 만난 한 고등학생은 "한 반에 절반 이상은 입고 다닌다"며 "나도 부모님을 졸라서 샀다"고 털어놓았다.
롱패딩 점퍼는 5만원 내외에서 100만원이 넘는 고가 제품까지 가격대가 다양하다.

그러나 중·고생 눈높이에 맞는 제품을 사려면 20만원 이상 든다는 것이 상당수 학부모 얘기다.

롱패딩 점퍼가 새롭게 등장한 '등골 브레이커'란 말이 나온다.

등골 브레이커는 2010년대 초 수십만원에 이르는 '노스페이스' 점퍼가 10대에게 유행하면서 나온 말이다.

부모 등골을 휘게 할 만큼 비싼 상품이란 뜻이다.

여중생 딸을 둔 황모(44)씨는 "작년에 값비싼 겨울용 점퍼를 사줬는데 올해 롱패딩 점퍼가 유행한다면서 다시 사달라고 하니 사줄 수밖에 없었다"며 "주머니 사정을 고려하거나 합리성을 따지면 무리라고 말했지만 막무가내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