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6일 강원도 전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15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수능일 아침 기온은 영서 영하 9도∼영하 5도, 영동 영하 3도∼영하 1도로 평년보다 5∼7도 낮겠다.

낮 기온도 10도 안팎에 머물겠으며 동해안은 바람까지 약간 강하게 부는 등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17일은 차차 흐려져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비는 아침 영서 북부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북부내륙과 높은 산간지역에는 눈이 쌓일 가능성이 있다.

비가 그친 뒤 주말부터 기온이 더 크게 떨어져 당분간 맹추위가 이어지겠다.

추위는 23일 평년 기온을 회복하며 풀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험생과 노약자는 체온을 유지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