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가고시마(일본),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포수 이재원이 유망주 캠프에 합류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어느덧 최고참이 된 이재원의 캠프 제1 목표는 '자신감 찾기'. 이재원의 2018시즌은 이미 시작됐다.

이재원의 올 시즌은 그리 만족스럽지 못했다. 올해 정규시즌 114경기에 나온 이재원은 76안타 9홈런 42타점 32득점 2할4푼2리의 타율을 기록했다. 부진이 길어지며 한 차례 2군에 다녀오기도 했지만 끝가지 아쉬움이 컸던 이재원은 일본 가고시마현 사츠마센다이시 종합운동공원에 꾸려진 유망주 캠프에 합류를 자청, 임시 주장이라는 완장까지 찼다.

의욕적으로 준비했기에 더 아쉬움은 컸다. 지난해 무릎 수술을 받았던 이재원은 스프링 캠프 전 자비를 들여 동료, 후배들과 사이판에서 개인 훈련을 했다. 이재원은 `어쨌든 결과가 좋지 않았으니 과정은 별 의미가 없다`면서 `내년 큰 부담은 없지만, 얼만큼 기회가 주어지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 새로운 감독님이 오셨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불안감도 있는 게 사실`이라고 얘기했다.

부진에는 여러가지 복합적인 이유들이 있었겠지만 그 중 하나로 꼽은 것이 '자신감'이었다. 이재원은 `올해 초반에는 할 수 있다는 마음이 계속 있었는데, 그러면 안되는데 중반 이후에는 '왠지 안될 거 같다'는 부정적인 생각이 자꾸 들더라`고 돌아봤다. 캠프를 자청한 이유도 그 때문이다. 그는 `이게 내년의 연장선상이라고 생각한다. 쉬는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준비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먼저 내년을 준비하는 마음가짐`이라고 밝혔다.

'테마'를 잡고 캠프를 시작했다. 수비 쪽으로는 블로킹과 캐칭을 중점적으로 훈련하고, 타격에서는 스윙 매커니즘에 신경을 쓰고 있다. 대신 무작정 '많이 하는 것'은 지양한다. 이재원은 `코치님과 무작정 많이 하기보다 확실하게 캐칭, 블로킹 정립하고 가자 얘기했다. 많이 좋아졌다고 하니까 의욕을 가지고 하고 있다. 또 스윙 매커니즘이 작년보다 올해 안좋았는데, 그런 매커니즘을 바꾸려고 한다. 아직 시행착오는 있는 것 같다. 코치님이랑 상의도 많이 하고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수 모두 신경을 쓰지만 일단 양적으로는 공격에 할애하는 시간이 더 많다. 이재원은 `근래 캠프 기간 중에 타격 훈련 양이 많긴하 다. 아무래도 타이밍이 계속 늦다보니까 그 타이밍을 빨리 잡으려고, 포인트르 더 앞으로 가져가고 배트 끝을 빨리 내면서 더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분석하며 `새로운 것을 하기보다 예전 좋았던 걸 보면서 그 모습을 찾아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좋았던 모습을 되찾기 위해 다이어트라는 또다른 과제도 수행하는 중이다. 현재까지 6kg 정도를 감량했다. 이재원은 `이번에는 트레이닝 코치님께 식단을 맡겼는데 독하시더라. 채소만 먹고 밥을 사흘에 한 번씩 준다`며 웃었다. 분위기는 좋다. 이재원은 `뚜껑은 열어봐야겠지만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아픈 곳도 없고 재밌게 하고 있다`며 `캠프가 끝날 때 쯤엔 '어느 정도 할 수 있다', '준비 됐다' 만족한 뒤 내년 스프링 캠프에 들어가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