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창 없어 맞통풍 어려운 '인지 판상형' 구조
쉽게 구분 어려워 평면도 모형도 꼼꼼히 살펴야

인지 판상형(왼쪽)과 일반 판상형 평면도.

직사각형 형태의 판상형 평면은 분양 시장의 스테디셀러 상품으로 꼽힌다.

신규 단지 분양 시, 판상형과 타워형을 함께 구성하는 경우가 많은데 청약 경쟁률을 보면 판상형의 인기가 훨씬 높다. 전면에 배치되는 공간이 많아 채광, 일조량이 우수하고 거실과 주방이 마주보는 형태로 맞통풍에 유리해서다.

통상 3베이 구조, 4베이 구조라고 이야기하는 평면이 판상형이다. 전면 배치 공간이 방-거실-방으로 3개면 3베이, 방-방-거실-방으로 4개면 4베이다. 주로 남향 위주로 배치되는 경우가 많아 자녀방, 거실, 안방 등에 빛이 잘 든다는 게 특징이다.

판상형 평면 외에 타워형이라 부르는 평면은 주로 코너쪽에 배치되는 타입이다. 각 동이 'ㄱ'자 형태로 지어질 경우 모서리 부분에 들어간다.

전면에 안방, 거실 등 판상형보다 적은 공간이 배치되고 판상형에 익숙한 일반 수요자들에게는 낯선 구조다. 주방-다이닝공간-거실이 연결된 구조여서 젊은 세대들 중심으로 관심을 받고 있긴 하지만 일반적으로 판상형보다는 선호도가 낮은 편이다.

판상형을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100% 판상형'을 분양 키워드로 앞세우는 단지들도 있다. 비인기타입인 타워형 평면을 아예 없애고 판상형으로 전체를 구성했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럴 경우에도 타입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수요자들은 유니트 뿐만 아니라 평면도, 모형도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타워형이 들어갈 자리를 판상형으로 설계한 일명 '인지 판상형'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 수요자들이 보기에는 다른 판상형 평면과 크게 달라보이지 않는다. 전면에 3~4개 공간이 있고 거실과 주방이 마주보는 구조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차이가 있다. 주방창이 없거나 막혀있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판상형의 특장점 중 하나로 꼽히는 '맞통풍'이 어려워 환기 등에 불편함이 있을 수 있다.

전세대를 판상형 평면으로 구성하기 어려운 이유는 아파트 동을 'ㅡ'자 형태가 아닌 'ㄱ'자 형태로 설계하기 때문이다. 동을 'ㅡ'자로 구성하는 것보다 'ㄱ'자로 구성할 때 가구수를 최대화 할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 아파트들이 'ㄱ'자로 설계된다는 게 건설업계 관계자의 얘기다.

'ㄱ'자 형태의 모서리 부분이 타워형 평면 자리다. 이 자리에 판상형이 설계될 때 주방창이 막힌 구조의 '인지 판상형' 구조가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비인기타입인 타워형 평면을 줄이고 인기타입인 판상형 평면을 늘이기 위해 '이형평면'을 도입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판상형 평면과 마찬가지로 전면 배치 공간이 많아 일조량, 채광 등이 우수할 수 있으나 거실창이 없어 맞통풍, 환기 등에는 다소 불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인천 송도국제신도시에 공급된 한 단지의 경우, 평면이 일반 판상형인지 인지 판상형인지에 따라 청약 경쟁률이 큰 차이를 보인 바 있다. 일반 판상형 84㎡A, 84㎡B에는 각각 1044가구 모집에 1007명, 114가구 모집에 282명이 청약해 선전한 반면 인지 판상형 84㎡C는 352가구 모집에 81명만이 청약하며 대거 미달됐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