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이 지난 14일 부산 동구 범일동 매축지 마을에서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를 펼쳤다. 올해로 7년째 진행하는 봉사 활동이다. 김정민 롯데건설 상무를 비롯한 40여명의 ‘샤롯데 봉사단’들이 3000장의 연탄을 배달하고 1만7000장을 기부했다. 매축지 마을은 독거노인, 저소득층 등 형편이 어려운 가정이 밀집한 지역이다. 230여 가구가 연탄불에 의지해 겨울을 보내고 있다.

이날 전달된 연탄은 롯데건설 임직원이 급여 중 일부를 기부하면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제도’로 조성된 기금으로 마련됐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소외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오는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의 ‘104 마을’에서도 연탄나눔 봉사를 할 예정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