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회동…'정책·선거연대' 논의 / MBC 방송화면

지난 14일 유 대표가 취임 인사 차 안 대표의 국회 당 대표실을 찾았다. 30분 동안 회동했고 그중 10분은 두 사람이 독대했다.

이날 유 대표는 "앞으로 양당 사이의 진지한 협력 가능성을 얘기해보기 위해 방문했다"며 "평소 안 대표와 국민의당 의원들, 당원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열기 위한 개혁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고 많은 공감을 했다"고 호의를 나타냈다.

이에 안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양당 대표는 안보와 경제 분야의 예산안과 개혁 입법에 정책연대를 하면서, 향후 선거연대로 이어질 가능성도 열어놨다.

그러나 국민의당 내부의 반발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양당 사이의 중도·보수대통 움직임을 과거 '3당 합당'에 비유하며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다.

자유한국당도 보수통합을 뿌리치고 정체성이 불분명한 '중도'와 손잡으려는 바른정당에 비판 수위를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