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미국증시는 제너럴일렉트릭(GE)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약세를 나타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0.23포인트(0.13%) 하락한 23,409.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5.97포인트(0.23%) 내린 2578.87에, 나스닥 지수는 19.73포인트(0.29%) 낮은 6,737.8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림세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54% 내리며 가장 크게 하락했다. 통신과 소재도 각각 1% 넘게 하락했고 유틸리티주는 1.2% 상승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인 GE의 주가는 2011년 이후 최저치로 내리면서 5.9% 하락했다. GE는 최근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고 배당을 줄이겠다고 밝혀 주가가 큰 폭으로 내렸다.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1.06달러) 하락한 55.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