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울산, 채정연 기자] 후반 상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은 차분했다.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발전할 것을 약속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친선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전반은 무득점으로 마쳤고, 후반 세르비아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구자철의 페널티킥 골로 균형을 맞췄다. 막판까지 손흥민의 위협적인 슈팅이 여러차례 나오는 등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경기 후 손흥민은 `2경기 잘 했다고 이런 분위기에 안주하면 안될 것 같다`며 마음 놓기를 자제했다. 그는 `나도 어리지만 선수단에 경기전에 말한다. 콜롬비아전에서 잘했지만, 다 우리보다 잘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상대보다 한 발, 두 발 더 뛰어야 이길 수 있는 확률이 있다고 얘기하고 그것이 맞다`라고 침착하게 답했다.

이어 `두 경기 잘했다고 팬 분들이 칭찬도 해주셨지만, 이게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찾는게 중요하다. 자신감을 찾았고, 더 강 팀과 붙었을 때 투지있는 모습을 보여야 승산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재의 평가에 안주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소속팀에서 측면으로 자주 나섰던 손흥민은 이번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중앙 공격수로 나섰다. 그는 `신태용 감독님과 자주 이야기를 나누는데, 내게 최적화된 포지션과 공격력을 만들어주신다`라고 믿음을 보였다. 또한 `측면에서 뛰는 것과 중앙에서 뛰는 것의 큰 차이는 없다. 측면에서 뛰면 골을 넣을 수 있는 거리가 멀다. 중앙에서는 내가 공간이 넓어지고, 패스를 넣을 수 있다. 이재성, 권창훈과 같이 패스를 줄 수 있는 선수들이 있어 크게 달라질 건 없다`고 답했다.

4-4-2 포메이션으로 뛰는 것에 대해 어색한 점은 없는지 묻자 `어떤 포메이션이라도 선수들 하기 나름인 것 같다. 어떤 선수들이 나서서 자기 몫, 팀을 돕느냐에 따라 달린 것 같다. 선수들의 의지에 달린 것 같다`라며 결국 선수들이 소화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구자철에게 PK를 양보한 전말을 공개했다. `처음에는 내가 볼을 잡고 욕심내려 했다`고 솔직히 말했으나 `(구)자철이 형이 차고 싶다고 하더라. 골을 못 넣은지 오래됐다고 했다`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나도 모로코전에서 PK로 골을 넣었는데 그때도 (구)자철이 형, (기)성용이 형이 양보해줬다. 이렇게 서로 양보하니 팀 분위기가 더 좋아지는 것 같다`고 답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울산,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