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과학기술심의회 '2018 공공기관 연구개발투자 권고안' 의결
AI·IoT 등 핵심기술 923억, 산업융합 239억

내년에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기업부설연구소가 있는 주요 공기업 등 22개 공공기관이 4차산업혁명 대응 연구개발(R&D)에 1천351억원을 투자할 전망이다.

이는 올해 대비 27.48% 늘어난 것이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8년도 공공기관에 대한 연구개발투자 권고안'을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R&D 투자 권고 대상인 31개 공공기관 중 22개 기관이 2016∼2020년중장기 투자계획에 따라 4차산업혁명 대응 분야에 5천779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앞으로 3년간으로도 4천218억원에 달한다.

내년 투자액만 따지면 이 22개 기관은 투자권고액 합계(1조2천115억원)의 11.2%인 1천351억원을 4차산업혁명 대응 분야에 쓸 예정이다.

분야별 투자권고액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핵심기술'이 923억원,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산업융합'이 239억원, 스마트안전재난 분야 등 '공공융합'이 15억원이다.

이는 올해 대비 각각 43.3%, 4.7%, 118.6% 증가한 것이다.

다만 반도체·정보보안·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기반기술'은 174억원으로 올해 대비 3.5% 줄어들었다.

이는 지난달 출범한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발표한 정부의 기본 정책방향에 따라 선도적 R&D를 통해 에너지, 교통기반, 공공데이터 등 공공분야에서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1993년부터 과학기술기본법에 따라 '공공기관에 대한 R&D 투자 권고'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공공기관의 기술역량 강화를 통한 공공서비스 수준 향상과 민간 R&D 투자 활성화를 위한 것이다.

투자 권고 대상은 33개 공공기관이며, 이들의 내년도 R&D 투자 권고 규모 합계는 예상 순매출액 합계(49조6천260억원)의 2.72%인 1조3천490억원으로, 올해 대비 337억원이 늘었다.

이 중 2천874억원은 '기초연구'에 투자된다.

이는 기초연구 투자를 하는 6개 기관(한국수력원자력,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도로공사) 투자권고액의 27.44%에 해당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