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20년 전 아시아 외환위기를 그복한 힘으로 동아시아 역내 평화 공동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리 총리에게 "20년 전 우리는 아시아 금융위기를 맞아 공동 노력을 기울였다"며 "험난했던 위기속에서 우애와 협력의 결과로 오늘날 아세안, 한·일·중이 세계 경제규모의 30%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공동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한 것은 소중한 유산"이라며 "보호무역주의와 양극화, 고령화, 기후변화 등에 복합적으로 노력하자"고 말했다.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동아시아 공동체 번영 추구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마닐라 선언'이 채택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