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오는 16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이번주 ‘어울림 50년 행복 버무림 데이(DAY)’로 정하고, 대대적인 사랑의 김장 나누기 봉사활동을 펼친다.

수자원공사는 14일부터 17일까지 대전 본사 및 3개 본부(한강권역·낙동강권역·금영섬권역) 임직원 봉사단 500명이 직접 담근 김장 약 2만 포기를 전국의 어려운 이웃 5000곳에 전달한다.

1967년 11월 16일 창립한 수자원공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물 전문 공기업이다.지난 50년간 경제발전과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앞장서 왔다. 특히 전국 114개 ‘물사랑나눔단’ 봉사 동아리를 중심으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며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이학수 사장은 “창립 50주년의 보람을 전국의 많은 분들과 나눌 수 있어 기쁘다”며 “물로 이웃과 지역과 국민의 행복을 키우고 나누는 데 더욱 노력하고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