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다' 157개국 휴전결의…"10살때 남북 동시입장서 스포츠의 힘 느껴"
도종환·이희범, 평창 홍보전 '총출동'


/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유엔 무대에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연아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랐다.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한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자리에 직접 연사로 나선 것이다.

통상 정부대표 1인만 발언하는 게 관례지만 우리측 요청에 따른 유엔총회 결정으로 김연아가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했다.

약 4분간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2010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로서 개인적 경험을 담아 '올림픽 정신'을 강조했다.

< 유엔총회장 연단에 오른 '피겨 여왕' 김연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총회에서 특별연사로 나와 평창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유엔웹TV 캡처

김연아는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서 인종·지역·언어·종교의 벽을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때인)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남북한 사이의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도 기조연설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했듯, 한국 정부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보장한다"면서 "한국은 전 세계를 환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는 올림픽이라는 스포츠를 통해 평화를 이뤄왔고,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이 그 대표적 사례"라며 "특히 평창올림픽은 동북아의 평화와 경제적 번영을 이끄는 창(窓)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모든 유엔 회원국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이날 유엔총회에는 김연아를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끄는 정부대표단이 총출동했다.

1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에는 조태열 유엔주재 대사, 박은하 외교부 공공외교대사, 송석두 강원도 부지사, 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인 정승환 장애인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도 참여했다.

대표단은 별도로 유엔본부에서 외신 기자회견을 하고 평창올림픽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도종환 장관은 "평창올림픽의 첫 번째 메시지는 평화"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의 제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희범 위원장은 북한의 참가 여부에 대해 "내년 2월 초까지도 북한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며 "단일창구인 IOC를 통해 반드시 참여 의사를 밝힐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희범 위원장은 "입장권이 특히 미국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면서 '경기장 만석'을 자신했다.

김연아는 북한 선수가 피겨 페어 종목에서 출전권을 확보한 것을 거론하며 "제 종목에서 출전권을 얻었는데, 선수 시절에는 만나보지 못했던 북한 선수들이 꼭 경기에 참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피겨스케이팅 갈라 무대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난 2014년 은퇴한 사실을 거론하며 "갈라 참여는 어려울 것"이라고 답변했다.

개막식 성화봉송의 마지막 주자로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마지막 주자가 된다면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엔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사실상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올림픽 개막 7일 전부터 패럴림픽 폐막 7일 후까지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올림픽 휴전결의는 고대 그리스 전통을 이어받아 올림픽 주최국 주도하에 1993년 이후 하계·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시기에 2년마다 유엔총회에서 채택해왔다.

이번에는 북핵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휴전결의가 갖는 상징적 의미가 더욱 크다.

미국,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157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조직위원회 측은 "동계올림픽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 규모"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