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협회와 국회가 공동 주최한 ‘대한민국 미디어정책 포럼’ 창립세미나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포럼 공동위원장인 국회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왼쪽 세번째)은 이날 개회사에서 “포럼이 바람직한 미디어정책과 제도를 발굴하고 이를 제도화하는 싱크탱크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며 “국회에서도 미디어 정책이 올바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웅 신문협회 부회장(한국경제신문 사장·두번째)은 “신문 저널리즘이 본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신문 스스로의 노력이지만 그에 못지않게 법률적,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미나 발제를 맡은 허승호 신문협회 사무총장은 “범정부 차원에서 뉴스 및 신문을 필수 공공재로 인식하고 그에 걸맞은 정책을 마련하는 등 미디어 정책철학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김 부회장을 비롯, 이동현 신문협회 이사(경향신문 사장), 김경호 신문협회 기조협의회 회장(국민일보 비서실장), 유근석 한국경제신문 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