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몰려 10년간 억울한 옥살이 한 최모씨 증인 출석
피고인 최후진술서 "재판부가 공평한 판결 내리길"


2000년 발생한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돼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김모(37)씨가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14일 광주고법 전주1형사부 황진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피해자의 소중한 생명을 잃게 했고 유족에겐 고통과 슬픔을 안겼다"며 "잘못을 뉘우치지 않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1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이에 김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이 사건의 진짜 범인들은 밖에서 활보하고 다니며 이 상황을 보면서 웃을 것"이라며 "살인범이란 누명을 써서 억울하고 1년 가까이 교도소에서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공평한 판결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는 당시 진범으로 몰려 1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최모(33)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악연'인 김씨와 최씨는 3시간에 가까운 재판 시간 동안 눈 한 번 마주치지 않았다.
강도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씨는 지난 5월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자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다.

김씨는 2000년 8월 10일 오전 2시께 익산 약촌오거리에서 택시 뒷좌석에 타 금품을 빼앗는 과정에서 택시기사(당시 42)를 흉기로 12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김씨는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2003년 물증 부족과 진술 번복 등을 이유로 기소되지 않았다.

그러나 김씨는 지난해 11월 광주고법 제1형사부가 이 사건 피해자를 살해한 혐의로 징역 10년을 복역한 최씨에 대한 재심에서 '무죄 판결'한 이후 경기도에서 체포됐다.

김씨는 줄곧 "살인을 한 적이 없고 2003년 경찰 조사 때 인정한 살인 관련 내용은 부모의 관심을 끌려고 꾸민 이야기"라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선고공판은 12월 1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