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도입…점포도 20% 줄여
일본 대형은행 구조조정 돌입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을 비롯한 일본 대형은행이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선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과 인구 감소, 핀테크(금융기술) 등의 등장으로 기존 금융사의 수익 환경이 급속도로 악화됐기 때문이다.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지난 13일 일본 대형은행으로선 이례적으로 인력과 점포 수 감소를 골자로 한 ‘구조개혁안’을 발표했다. 2026년까지 직원 수를 7만9000명에서 6만 명으로 1만9000명 감원하기로 했다. 신규 채용을 줄이는 방식으로 은행의 군살을 빼기로 했다.

또 미즈호은행과 미즈호신탁은행, 미즈호증권 등 미즈호그룹 500여 개 점포 중 20%인 100여 개 점포를 2024년까지 줄이기로 했다. 점포를 줄이는 대신 디지털 기술을 사용한 단말기나 로봇 등의 활용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일본 내 다른 주요 은행도 일반 업무의 자동화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구조개혁 움직임이 활발하다. 미쓰비시UFJ금융그룹은 2018년도부터 업무량을 감축하고 점포를 통폐합하기로 했다. 미쓰비시도쿄UFJ은행은 점포 500개 중 20%를 줄이고 무인점포 도입을 늘리기로 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