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관계 발전의 장애물 제거하는 것은 양국 공동인식"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이어 지난 13일(현지시간)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회담을 한 가운데 중국은 양국이 이들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 개선에 대한 일치된 신호를 보냈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리 총리의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중한 양국은 (사드) 관련 문제에 대해 이미 각각 문건을 발표했다"면서 "우리는 이미 사드 문제의 적절한 처리에 대해서 언급했고, 중한관계 발전의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은 양국 공동의 바람일 뿐 아니라 양국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 측이 '한중 양국이 최근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공동인식을 달성했다'고 회담 결과를 발표한 것이 사드 철회를 의미하느냐는 말에는 "중한 양국은 두 차례 회담에서 일치된 신호를 보냈다"며 "이는 중국이 한국과 함께 노력해 양국관계 발전 중 맞닥뜨린 장애를 극복하고, 양국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인 방향으로 개선, 발전시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고위층 간 교류는 중요한 인도적 작용을 했다"면서 "중국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중요한 공동인식을 근거로 한국과 함께 양국관계 개선과 발전을 추진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문 대통령과 리 총리의 회담 결과를 보도하면서 리 총리가 "양국은 최근 단계적으로 사드 문제를 처리하는 데 있어 공동인식을 달성했다"면서 "한국이 계속 실질적인 노력을 통해 양국관계 발전의 장애물을 없애고, 중한관계가 정확한 궤도를 따라 평온하고 건강한 발전을 확보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한중 양측은 당시 공동 결의문 발표 이후 군사 당국 간 채널을 통해 중국 측이 우려하는 사드 관련 문제에 관해 소통하는 등 단계적 절차를 밟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