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국 ING생명 사장은 10억8700만원

연임 확정까지 주주총회 결의 절차만 남은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보수로 10억5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권의 3분기 보고서를 보면 윤 회장은 급여로 6억원, 상여금으로 4억5천만원 등 모두 10억5천만원을 받았다.

지주사 회장으로 받은 보수는 5억6천400만원, 은행장은 4억8천600만원이다.

이홍 국민은행 부행장은 3분기까지 7억3천800만원을 수령했다.
국민은행만 놓고 보면 윤 행장의 보수가 부행장보다 낮은 셈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 부행장이 장기간 임원으로 일하면서 분할지급되는 장단기 성과급이 쌓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문국 ING생명 사장은 3분기까지 10억8천700만원을 받았다.

급여로 6억5천700만원, 상여급으로 3억9천100만원을 수령했다.

올 3월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취임한 조용병 회장은 신한은행장직에 있으면서 모두 5억2천만원을 받았다.

채정병 롯데카드 전 사장은 17억6천만원의 퇴직금을 포함해 총 19억100만원을 받고 물러났다.

다른 금융사들은 대부분 임원의 연봉을 공개하지 않았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원 개인별 보수가 5억원을 넘으면 공개해야 하지만 분기보고서에서는 이를 생략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