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정부 안보다 2천520억가량 늘어난 2018년도 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경찰청·소방청·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5개 부처 예산안을 의결했다.

행안위 소속 5개 부처가 당초 편성해 온 예산안은 53조8천331억여 원이었으나 심사 과정에서 3천156억 원이 증액되고 636억 원이 깎여, 최종적으로 2천520억7천650만 원이 증액됐다.
행안위는 공무원연금 부담금으로 편성된 3조4천413억 원에 대해서는 정부 원안대로 의결했다.

다만 정부의 공무원 증원 계획에 따른 공무원연금 장기 재정 추계방안을 놓고는 행안부·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조속히 상임위에 보고하도록 부대 의견을 달았다.

부처별로 보면 행안부 소관 예산 중 새마을운동지원 사업, 맞춤형 새마을운동 지원사업(ODA) 예산은 각각 9억5천만 원과 2억6천600만 원이 늘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원사업과 민주화운동기념사업 지원사업 예산도 각각 12억 원과 2억 원이 증액됐다.

재해 위험지역 정비 사업 예산은 105억5천만 원, 지진 대비 인프라 구축 사업 예산은 143억 원이 증액됐다.

소방청 소관 예산 중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소방안전대책 지원사업 등 총 8개 사업에서 총 242억6천만 원이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