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정해인이 정약용 6대손임을 언급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김지훈이 참석했다.

다산 정약용 직계 6대손으로 알려진 정해인은 "그 말이 나오면 부끄러우면서 영광스럽다"며 "나는 잘한 게 없는데 훌륭한 조상님이 거론돼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약용과 동시대 사람을 연기한 그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역사적 기록과 역사를 다른 시각으로보는 것을 배우게 됐다"고 밝혔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대결을 그린 무협 액션물이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