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북한군 1명 귀순

북한군 병사 1명이 13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지역 북측 판문각 전방에 위치한 북한군 초소에서 자유의 집 방향으로 귀순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과 북한군의 교전은 없었지만, 이 병사는 북한군 총격으로 부상을 입어 헬기로 긴급 후송됐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