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친이계에 통합 주문
'보수 대통합' 이어질지 관심

추미애 "MB의 적반하장"

이명박(MB) 전 대통령(얼굴)이 13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은 교육과 국민의 단합된 힘”이라고 말했다. 이날 바레인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바레인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자원이 부족한 대한민국이 오늘날과 같은 성장을 이룩한 비결은 교육과 국민의 단합된 힘이었다’고 강조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기 전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금은 정치 보복에 나설 때가 아니라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국가경제를 살려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강력 비판했다. 이날 페이스북 글도 우회적으로 비난한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겨냥해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하고 바레인으로 떠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정보원을 정권흥신소로 만든 MB가 온 국민의 염원인 적폐청산을 정치 보복이라고 한다. 적반하장이다”며 “4대강,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 사자방 진상규명 및 범죄에 대한 처벌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보고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선 개입 댓글 의혹과 블랙리스트 의혹, 국군 사이버사령부 온라인 여론조작 의혹 등은 국민의 상식을 무너뜨리고 국격을 훼손했으며 법질서를 위배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가 계속되자 이 전 대통령이 친이(친이명박)계 전·현직 의원을 대상으로 보수 대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조해진 전 새누리당 의원을 만나 “야당이 분열돼 있으니 국정 운영에 문제가 있어도 바로잡는 기능이 떨어져 있다”며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의원은 같은 날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한국당 입당원서를 냈다. 이 전 대통령은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을 만났을 때도 적폐청산에 따른 국론 분열에 우려를 표했고, 정 의원은 8일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지금 상태라면 11명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추가 탈당 가능성을 언급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