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티마 강세미 7년만에 파경

걸그룹 티티마 출신 강세미가 지난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한 매체는 연예관계자의 말을 빌려 “강세미가 사업가 소모(41) 씨와 결혼 7년 만인 지난해 협의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혼 사유는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라 알지 못한다. 초등학생 아들은 강세미가 키우고 있다. 두 부부는 아들 교육 문제 등으로 자주 연락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앞서 강세미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티티마 강세미 7년만에 파경

그는 “추운날씨엔 뜨거운스파 해피힐링타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강세미가 지인들과 함께 스파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강세미는 머리를 뒤로 묶은 채 변함없는 동안 미모를 자랑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강세미는 1999년 티티마로 데뷔해 2002년 티티마 해체 후 연예계를 떠났다가 2010년 방송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