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트윗으로 정책 반영한다는 의혹 일축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백악관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주시하고 그 내용을 곧바로 정책에 반영한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켈리 비서실장은 12일(현지시간) 베트남에서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 참모들이 대통령의 트윗에 반응한다고 누가 말하는 것을 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나는 대통령의 트윗을 구독하지 않는다"면서 "백악관 비서들이 그렇게 하도록 허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트윗은 트윗일 뿐"이라며 "우리는 정상적이고 전통적인 참모들의 방식으로 정책을 개발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트위터 글에서 "나는 김정은을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지 모르겠다. 친구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폭풍 트윗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