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성심병원이 간호사들을 동원해 과도한 노출과 선정적인 춤을 강요했다는 논란이 커진 가운데 지역 정치인 후원금까지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 병원 일부 간호사들은 지난달 "작년처럼 김진태 의원 후원금 10만원 부탁한다"며 계좌번호가 적힌 단체 메시지를 받았다. 문자에는 "연말에 연말정산 영수증으로 10만원 돌려받고"라는 문장도 들어가 있다.
부서별로 인원이 할당된 정황도 포착됐다. 춘천 성심병원의 한 간호사는 "부서에서 서너 명 하라고 강요를 받았다"며 "내가 안 내면 밑에 애들이 내야 하는데 짐을 지우는 것"이라고 인터뷰했다. 또, 작년 김 의원의 의원실에서 작성된 후원금 안내문이 병원 내부 이메일을 통해 발송되기도 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역구는 강원 춘천시다.

강원도 선거관리위원회는 후원금을 내도록 알선한 행위에 대해 부적절하다며 수간호사에게 서면으로 경고 조치를 했다. 그러나 이 병원 수간호사는 인터뷰에서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