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의원(한경 DB)

최근 집단탈당 사태를 겪은 바른정당이 13일 당 대표와 최고위원 3명을 선출하는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연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당 대표와 3명의 최고위원을 지명한다.

이번 전당대회에는 유승민, 정운천, 박유근, 하태경, 정문헌, 박인숙(기호순) 등 총 6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유승민 의원의 대표 당선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며 유일한 여성 후보인 박인숙 의원은 여성 몫으로 최고위원에 자동 당선된다.

바른정당은 지난 6월 첫 전당대회를 열고 이혜훈 전 대표를 당의 새 수장으로 선출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금품수수 의혹에 휘말리면서 3개월만에 사임해 다시 리더 공백 사태를 맞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