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친구가 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언젠가 그렇게 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는 김정은에게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지난 몇 달간 김정은 위원장과 '말폭탄'에 가까운 설전을 벌여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체념하듯 "할 수 없지. 나는 그의 친구가 되기 위해 그렇게 애쓰는데"라며 "어쩌면 언젠가 그렇게 될지도 모르지"라고 덧붙였다.

최근 한·중·일 정상을 잇따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이 대북제재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북 제재의 수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며 "그는 북한의 비핵화를 원한다고 했다.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