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11일 오후 4시50분께 강원도 삼척시 교동의 한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반 만에 진압됐다.

이 화재로 46살 방 모씨가 얼굴에 화상을 입는 등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화물차와 건축용 내장재 등이 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1층 주차장에 있던 1t 화물차 적재함에서 불이 시작돼 공사 중인 아파트 건물로 번진 것으로 보고 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