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사령부의 여론조작 활동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군의 정치관여 혐의로 11일 구속됐다.

김 전 장관은 그 동안 "북한의 기만적인 대남 선전 선동에 대응하기 위해 본연의 임무를 수행해왔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수사가 본격화되자 댓글부대에 대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김 전 장관은 댓글부대 운영 외에도 해당 직원을 채용시 특정 지역 출신을 배제할 것을 지시하는 등 직권 남용 혐의도 적용됐다.

김 전 장관의 구속으로 댓글부대에 대한 수사가 윗선인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2일 바레인 방문을 위한 출국에 앞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 불편한 심기를 전하며 본인과의 연관성을 부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