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OBS 방송화면 캡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대기업의 벤처기업 기술탈취 문제와 관련해 "반드시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종학 후보자는 10일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진행한 인사청문회에서 "대기업이 벤처기업 인수합병(M&A)을 안 하는 이유 중 하나는 손쉽게 기술탈취를 할 수 있어서"라며 "기술탈취를 반드시 막아야 벤처생태계가 제대로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의 기술자료를 신뢰성 있는 전문기관에 보관해 기술 유출을 방지하는 '기술임치제'를 언급하며 "대기업과 기술 관련 거래를 할 때는 반드시 기술임치제도를 이용해 중기부에 기술을 보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대기업이 기술탈취를 해 소송에 갈 경우 "중기부가 중소기업의 대변인이 돼서 모든 자료를 이용해 대항권을 행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