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 OBS 방송화면 캡처

증여세 논란 등에 휩싸인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진행한 인사청문회에서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부의 세습, 딸 국제중 재학 등을 거론하며 "사퇴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홍 후보자는 "굉장히 아프게 다가온다. 공인으로서 열심히 일하면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데에 전혀 손색이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인,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해 제 평생을 살아왔으며 그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면서 "열심히 청문회에서 해명해서 신임을 얻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