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 공청회 / 채널A 방송화면

정부가 10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관련한 첫 공청회가 삼성동 코엑스홀에서 열었지만, 농축산업계의 강한 반발에 중단됐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은 이날 공청회가 열리기 전부터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 FTA 폐기"를 외치며 계란을 던지는 등 거칠게 항의했다.

협의회는 "대외 무역으로 국가 성장을 주도한 우리나라의 특성상 한미 FTA의 중요성에는 공감하나 농축산업의 일방적인 피해로 관련 종사자는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FTA 이후 미국과의 총 교역량은 증가하고 있으나 축산물은 무역수지가 점차 약화하고 있어 결국 한미 FTA가 농축산업을 볼모로 한 것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현재까지 공청회는 진행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