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10일 우리은행 채용 비리와 관련해 우리은행 경기도 안성 연수원을 2차 압수수색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구자현)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경기도 안성시 우리은행 연수원에 수사관을 파견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안성 연수원은 지난해 우리은행 신입사원 공개채용 전형을 진행한 곳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 우리은행 본점의 이광구 전 행장 사무실과 전산실, 인사부 등 20여곳을 압수수색하고 증거물을 확보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신입사원 공채에서 국가정보원, 금융감독원, 은행 주요 고객, 은행 전·현직 고위 인사의 자녀와 친인척 등 16명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일에는 이광구 행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행장은 상법에 따라 대표이사 자리를 유지한 채 제한적인 업무만 수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체 감사에 나선 우리은행은 남 모 부문장 등 관련자 3명을 직위 해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