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숙 솔마당 대표
올여름 유럽에서 E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햄과 소시지를 먹은 뒤 이 증세를 호소한 환자가 곳곳에서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었다. 발효해 먹는 생햄이 E형 간염의 진원지로 지목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럽산 햄과 소시지에 대해 유통 중단 조치를 내렸다. 이 사태는 6년 전 있었던 일이 잘못 알려지면서 일어난 해프닝으로 정리됐다. 식약처는 조사 시작 12일 만에 ‘문제 없음’ 결론을 내렸다.

국내에서 사용하는 생햄은 하몽과 프로슈토, 살라미 등이다. 이탈리아와 스페인 요리에서 빠지지 않는 식재료다. 특급호텔 식당, 고급 레스토랑, 와인 바 등의 식자재 구매 담당자들은 12일간의 유통 중단 사태 때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수입 생햄을 대체할 국산 제품이 필요했다. 그중에서도 국내에서 가장 구하기 힘든 것은 스페인식 ‘하몽’이었다. 만드는 곳도 드물고 어렵게 찾아간 일부 업체는 품질이 기대 이하였다. 그런 와중에 워커힐호텔, 웨스틴조선호텔 등 특급호텔 담당자들이 앞다퉈 찾아간 곳이 있다. 전북 남원의 하몽업체 솔마당이다. 오인숙 대표(54)는 “하몽을 만들기 시작한 지 10년 만에 품질을 인정받은 것 자체가 기뻤다”고 말했다.

◆뒷다리 가치를 높일 수 없을까

하몽은 돼지 뒷다리로 만든다. 한국에서 돼지고기 중 값이 가장 싼 부위로 알려져 있다. 지방이 적어 고소한 맛이 덜하다는 이유에서다. 오 대표가 하몽 제조에 나선 것은 바로 뒷다리살 가격 때문이다. 그의 남편인 박화춘 대표는 양돈회사인 다산육종을 운영하고 있다. 다산육종은 앞다리살까지는 구이용으로 모두 판매했지만 뒷다리살만은 그렇지 못했다. 오 대표의 고민은 여기서 시작됐다.

“도쿄 식품박람회를 매년 갑니다. 언젠가 한 부스에 돼지 뒷다리가 걸려 있는 걸 봤어요. 약간 징그러워 보이기도 했는데 사람들은 그 뒷다리가 있다는 것 자체를 굉장히 자랑하더라고요. ‘뭐가 이렇게 비싸’라고 생각하면서 알아보니 그게 하몽이더라고요.”

하몽은 돼지 뒷다리를 통째로 소금에 절인 뒤 그늘에서 곰팡이가 피도록 건조 숙성해 만드는 생햄이다. 스페인의 대표적인 생햄으로 얇게 잘라 하몽 자체를 먹기도 하고 멜론 등 과일과 함께 먹거나 빵 사이에 끼워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기도 한다. 오 대표는 2008년 무작정 하몽 제조에 도전했다. 처음엔 소금에 절인 뒤 발효하면 된다는 가벼운 생각이었다.

◆본고장 스페인을 가다

하지만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국내에선 노하우를 배울 곳도 없었다. 하몽 제조 1년 만에 스페인을 찾았다. 방목장에 풀어놓고 도토리를 먹여 키우는 ‘이베리코 베요타’ 등급의 돼지 뒷다리로 만든 하몽을 최고로 친다는 것부터, 하몽을 발효시키는 적정한 온도, 더운 날에는 냉장시설에 보관해야 한다는 것 등 실무적인 노하우를 익혔다.

“본고장에서 배운 것은 크게 두 가지예요. 우선 어떤 식으로 가공을 하든 원재료가 어떤지에 따라 품질이 갈린다는 것입니다. 이베리코 베요타 등급의 돼지로 만든 하몽은 다른 것보다 가치를 몇 배 높게 쳐주더라고요.”

두 번째 배운 점은 ‘똑같은 하몽은 없다’는 것이다. “하몽은 김치처럼 지역마다 제조하는 방식이 달라요. 같은 방식으로 만들어도 기후에 따라 맛이 달라지기도 하죠. 한국의 기후와 환경에서 만들어진 하몽이 꼭 스페인과 같을 필요는 없는 거죠.”

오 대표는 견학에서 돌아와 하몽 제조시설을 새로 꾸렸다. 2억원을 투자해 15평 규모의 냉장 및 건조시설을 지었다. 뒷다리 무게가 10~14㎏인 것을 선별해 2년 이상 3년 미만의 기간 동안 발효한다는 원칙도 세웠다. “12㎏짜리 뒷다리를 발효하고 건조하면 3년 후 7㎏이 돼요. 뼈를 발라내면 약 3.5㎏ 정도 나오죠.”

◆55만원짜리 치즈맛이 나는 하몽
오 대표의 하몽은 무슨 맛일까. “우리 하몽에서는 짙은 치즈 풍미가 나요. 다른 한국산 생햄이 된장 향기를 띠는 것과 약간 다릅니다.”

다리 한 짝의 가격은 55만원. 비싼 가격일까. 오 대표는 “일반인들은 ‘그렇다’, 마니아들은 ‘아니다’라고 답한다”고 했다. “스페인에서 최고 등급을 받는 베헤르의 하몽은 다리 한 짝에 750만원에도 팔려요. 그걸 생각하면 아직 그렇게 비싼 건 아니죠.”

남원에 있는 솔마당 하몽 제조공장 옆에는 작은 모임 공간이 있다. 10~20명이 하몽과 함께 와인과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오 대표가 마련한 공간이다. “하몽에 관심이 많은 셰프 한 분이 남원에 내려와서 솔마당과 함께 하몽을 연구하고 있어요. 맛있는 요리를 개발해 소규모 팜파티도 열고, 지역 축제 때도 적극적으로 하몽을 소개해보려고 해요.”

남원=FARM 강진규 기자

전문은 ☞ m.blog.naver.com/nong-up/22112069960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