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이주연 두 번째 열애설 /사진=SNS

빅뱅 멤버 지드래곤(29)과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30)이 또 열애설에 휩싸였다. 열흘 사이 두 번째다.

지드래곤과 이주연은 지난달 30일 동영상 앱 콰이에 함께 촬영한 동영상이 공개돼 열애 의혹을 증폭시켰다. 뿐만아니라 9일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드래곤과 이주연이 올린 SNS 사진 배경화면을 분석, '럽스타그램'이 아니냐는 의혹이 다시 한번 불거졌다.

공개된 사진에서 지드래곤과 이주연은 각각 유사한 장소에서 개인 생활을 즐겼고 이는 두 사람이 같은 장소에 있다는 생각을 들게 만든다.

앞서 이주연 측은 열애설에 대해 "친구 사이"라고 일축했고, 지드래곤 측은 이번 열애설 보도 이후 "사생활이라 노코멘트 하겠다"는 입장이다.

네티즌들은 "대놓고 티나는데 왜 아니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친한 친구들끼리 해외여행 갈 수 있지", "이건 누가 봐도 사귀는 거에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