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9일 내년 증권업종 투자전략 수립 시 자본활용이 우수한 대형 증권사에 초점을 맞추는 방안을 권했다. 최선호주로 한국금융지주(82,6001,700 -2.02%)와 키움증권(116,0001,000 -0.85%)을 꼽고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목표주가는 각각 8만4000원, 10만8000원이다.

임수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대형사에 유리한 정부의 규제 완화 및 도입에 따라 증권사들이 자본을 확충하며 증권업 대형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대형화되고 있는 증권업에 비춰 자본을 잘 활용해 더 큰 이익을 창출하는 증권사에 대한 투자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형사의 자본활용도는 자본확충 이후 점차 커지고 있고, 특화된 수익구조를 가진 키움증권메리츠종금증권(4,06025 -0.61%) 등 증권사의 운용자산 이익률이 우수하다고 임 연구원은 평가했다.
그는 "내년은 자본활용을 통한 운용자산 확보와 확보된 운용자산 수익률을 높여 이익에 기여하는 증권사 중심으로 양호한 이익 시현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금융지주의 경우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이 자기자본 4조원이상 증권사 중 유일하게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사업자로 지정된 점을 투자매력 요인으로 꼽았다.

임 연구원은 "올해 5000억원 규모의 발행어음 조달이 무난할 전망이고 내년 한국금융지주의 이익 모멘텀으로 작용 가능할 전망"이라며 "키움증권은 최근 투자은행(IB)부문과 자기자본(PI)투자에 따른 트레이딩 부문으로 수익구조를 다변화하고 있고, 저축은행 등 자회사의 수익안정화로 내년에 수익력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료=하나금융투자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