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방중 첫날 시진핑

트럼프 방중 첫날 시진핑 / 사진 = kBS 방송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박 3일간의 중국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8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베이징 자금성에 도착해 시진핑 주석 부부를 만났다.

CC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자금성 내 바오운러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차를 마시며 환담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중국에 국빈방문한 것을 열렬히 환영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중의 의미가 중대하다"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번 방중은 중미 양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양국의 공동 노력 아래 이번 방문이 중요하고 긍정적인 성과를 얻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의 세심한 환대에 감사하다"며 "중국 경제발전이 이룬 성과에 찬사를 보낸다. 이번 국빈방문이 성공적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오늘(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과 기업가 면담, 기자회견 등의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