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소희 / 사진=최혁 기자

솔로 가수로 데뷔한 김소희가 방송인 이상민과 탁재훈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8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 화이트홀에서 김소희의 데뷔 앨범 '더 피예트(The Fillett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김소희는 Mnet '음악의 신2'에서 가상 소속사 LTE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씨아이브이에이(C.I.V.A) 멤버로 활동했던 바 있다.
김소희는 "평소 스케줄을 할 때 이상민 대표님과 마주칠 때가 많았다. 매니저 분에게 음색 좋은 가수니까 데뷔 시켜달라고 말씀하기도 하셨다. 데뷔한다고 하니까 정말 좋아하시더라"면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그의 타이틀곡 '소복소복'은 JYP퍼블리싱 소속 프로듀서 핫소스(HotSauce)가 김소희만을 위해 작업한 곡이다. 보사노바 풍의 리듬과 애절하고 애틋한 보컬 선율 그리고 몽환적이고 따듯한 사운드의 편곡이 더해져 포근한 느낌이 완성됐다. 걸그룹 피에스타 예지가 피처링에 참여해 두 사람의 신선한 컬래버레이션이 눈길을 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