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샘 해밍턴이 둘째를 득남했다.

8일 샘 해밍턴의 소속사 측은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 씨가 오늘 오전 9시 30분쯤 둘째를 출산했다"며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샘 해밍턴 부부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세 식구 오늘 마지막 밤이에요. 병원에서 다 같이 자고 내일이면 네 식구가 되는 날. 우리 식구 다들 너무 기대돼서 잠을 못 자고 있지요! 동생 만나려면 이제 몇 시간 안 남았네요"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샘 해밍턴 부부와 아들 윌리엄이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샘 해밍턴은 2013년 10월 정유미 씨와 결혼해 지난해 7월 윌리엄을 낳았다. 윌리엄은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귀여운 외모와 깜찍한 모습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