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억원 투자에 이어…30억원 재투자

네이버는 오프라인 데이터 분석 플랫폼 스타트업 회사인 로플랫에 30억원을 투자한다고 8일 밝혔다.
로플랫은 사용자 주변 와이파이 신호를 분석해 실내 위치를 파악하는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비콘 등 별도의 센서 없이도 매장 단위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사용자의 정확한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관련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 결과까지 제공한다.

로플랫은 플랫폼을 통해 게임·교통·금융 등의 어플리케이션에 적용돼 매일 60만건의 고객 위치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현재 32만곳인 실내 위치 측정 장소를 내년까지 100만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앞서 2015년에도 로플랫에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투자 프로젝트 D2SF를 통해 투자를 진행했다.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로플랫의 뛰어난 기술 역량과 성장 가능성을 보고 후속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