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중국에서 날아온 황사로 전국 미세먼지 농도가 급격하게 치솟았다.

8일 기상청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충남의 세제곱미터(㎥)당 미세먼지(PM10) 농도는 183㎍(100만분의 1g)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등급상 '매우 나쁨' 수준에 해당한다.

이밖에 서울과 대구가 ㎥당 각각 87㎍, 114㎍를 나타냈다. 인천은 ㎥당 91㎍, 대전이 86㎍를 기록하는 등 최고값이 '나쁨' 수준에 들었다.
이러한 미세먼지는 중국 네이멍구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 기류를 따라 남동진하면서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까지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황사가 관측되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수도권과 충청 호남권 강원 영서가 '나쁨', 그 밖의 권역이 '보통'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예상했다.

다만 전 권역에서 일시적으로 '나쁨'과 '매우 나쁨' 수준으로 농도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