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사이영상을 두 차례 수상한 투수 로이 할러데이(40)가 사망했다.

7일(현지시간) USA투데이는 그가 경비행기 사고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플로리다 파스코 경찰에 따르면 할러데이는 자신의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멕시코만에서 추락, 사망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정확한 추락 원인을 조사 중이다.

199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서 데뷔한 할러데이는 2013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은퇴했다.

그는 메이저리그 16시즌 동안 203승 105패,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의 영예를 두 번 안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