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오프라인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로플랫에 30억원을 투자했다고 8일 발표했다.

로플랫은 사용자 주변 와이파이 신호를 분석해 실내 위치를 측정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비콘 등 별도 센서 없이 매장 단위로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사용자의 정확한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데이터 수집·분석도 할 수 있다. 유통 게임 교통 금융 등에 적용돼 매일 60만 건의 고객 위치 정보를 분석한다. 로플랫은 2015년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투자·지원 프로젝트 ‘D2 스타트업 팩토리’로부터 초기 투자를 받았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