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글로벌 건설 분야의 최신기술 동향과 미래 건설기술을 전망해보는 ‘2017 현대건설 기술 콘퍼런스’를 열었다. 2005년부터 매년 열어온 이 행사는 국내 유일의 글로벌 건설기술 공개 학술 발표회다.

정수현 사장 등 경영진이 모두 참석한 이번 콘퍼런스의 메인 세션에서는 ‘건설업의 디지털 전환’이라는 주제로 프랑스 글로벌 종합건설기업인 부이그(Bouygues)와 영국 신재생에너지 분야 디벨로퍼인 ARL이 선진 기법을 소개했다. 피에르 에릭 부이그 대표는 1952년부터 지속해온 부이그의 지속가능 경영 및 기술혁신 사례를 발표했다. 팀 코넬리우스 ARL 대표는 유럽지역 신재생에너지 분야 프로젝트 개발 전략 및 협업 등에 대해 강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