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독도새우

청와대 독도새우 / YTN 방송 캡처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국빈 만찬에 등장한 '독도새우'가 화제다.

7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찬에 '독도새우'를 선보였다. 독도새우는 도화새우의 별칭으로 독도에서만 서식하는 게 특징이다.

이날 청와대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만찬에 초대했다. 이 할머니와 트럼프 대통령은 가볍게 포옹하기도 했다.

이러한 모습에 일본 정부는 "독도새우는 반일만찬이다"라는 비난과 함께 이용수 할머니 초청에도 반발했다.

독도새우를 만찬에 내놓은 건 일본을 겨냥한 게 아니냐며, 일본 언론은 "한일 문제에 미국을 끌어들이고 있다. 미국과 일본의 관계를 멀게 만들려는 것"이라고 비난 어조를 보였다.

이에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한 후 한국에 오는데, 역사문제에 있어 균형 있는 시각을 가져달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