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의 호연과 짜임새 있는 스토리로 매회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는 '블랙'이 2회 연장을 확정 지었다.

8일 OCN 측은 "시청자들에게 보다 짜임새 있는 스토리를 선보이기 위해 2회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블랙'은 12월 10일 총 18부작으로 종영할 예정이다.

'블랙'은 삶과 죽음에 관한 풍성한 서사와 죽음의 사자와 죽음을 보는 여자 두 사람을 둘러싼 다양한 스토리를 갖고 있다. 방송 2주만에 평균시청률 4.7%를 기록하며 매회 예측할 수 없는 반전 엔딩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중반부에 들어선 '블랙'은 오는 11일 방송하는 9회부터 촘촘하게 쌓아온 미스터리가 본격적으로 풀리기 시작한다.

또한 죽음의 사자 블랙(송승헌 분)과 죽음을 예측하는 여자 하람(고아라 분)의 관계에 숨겨진 이야기들이 공개되면서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블랙' 후속으로는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