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혁이 MBC 파업 속 좋은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희원 PD를 비롯해 배우 장혁, 박세영, 이순재, 장승조, 한소희가 참석했다.

MBC 파업 중 첫 방송을 앞둔 장혁은 "현장에서 감독님을 비롯해 스태프, 배우들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여러가지 바뀐 환경이 있지만 작품을 잘 만들고자 하는 열망과 노력을 갖고 재밌게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의 퀄리티는 생각보다 만족스럽다. 내 만족이 시청자들에게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돈꽃'은 돈을 지배하고 있다는 착각에 살지만 실은 돈에 먹혀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도둑놈 도둑님' 후속으로 오는 11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되며, 매주 토요일 2회 연속 방영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